오산署, 하계휴가철 대비 외국인 치안봉사단 합동순찰 전개

김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7/26 [22:20]

오산署, 하계휴가철 대비 외국인 치안봉사단 합동순찰 전개

김수현 기자 | 입력 : 2019/07/26 [22:20]

  오산경찰서는 외국인 밀집지역 범죄예방을 위한 합동 순찰을 실시했다.


오산경찰서(경찰서장 총경 박창호)는 지난 23일 저녁 7시부터 6개국 42명의 결혼 이주여성들로 구성된 ‘외국인 치안봉사단’ 과 함께 외국인 밀집지역 범죄예방을 위한 합동 순찰을 실시했다.
 
이날 합동 순찰에는 오산경찰서 보안과장 등 경찰관들과 보안협력위원회 위원 5명, 외국인 치안봉사단 단원 2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하계 휴가철을 맞아 내·외국인 유동인구가 많은 원동 유흥가·운암뜰 한식거리 일대를 점검하며 주취소란 등 계도 활동을 실시했다. 

황의춘 보안과장은 “휴가철 들뜬 분위기 속에서 발생할 수 있는 외국인 강·폭력 사건은 자칫 큰 범죄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외국인 치안봉사단과의 합동순찰을 통한 범죄예방 및 주민 체감안전도 제고로 오산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순찰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