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이솜, 울분+절망 감정 열연 ‘연기 포텐 터졌다’

김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5/23 [09:30]

‘구해줘2’ 이솜, 울분+절망 감정 열연 ‘연기 포텐 터졌다’

김정화 기자 | 입력 : 2019/05/23 [09:30]



OCN ‘구해줘2’ 이솜의 처절한 오열 엔딩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구해줘2’에서는 그간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씩씩하게 살아왔던 김영선 역의 이솜이 절망감과 오열을 토해내는 감정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다.  

 

어렸을 때는 아빠의 학대로, 커서는 자신의 등록금을 도박으로 날리고, 폭행으로 교도소를 들락거리는 오빠 민철(엄태구) 때문에 자신뿐 아니라 엄마의 삶까지 불행하다고 여기는 영선. 그럼에도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학비와 엄마 병원비를 벌기 위해 밤낮으로 쉼 없이 일해온 영선이 엄마가 자신이 준 병원비를 민철에게 주는 모습을 보자 한 순간에 절망속으로 빠졌다.

 

특히, 방송 말미 영선과 민철의 갈등이 폭발했던 이 장면은 이솜의 물오른 감정 연기가 짙은 여운을 남긴 대목이었다. 단순한 눈물 연기를 벗어나 어릴 적 상처를 외면하고, 아픔을 견뎌내며 꿋꿋이 참아오던 영선의 모습에서 자신 역시 상처 가득한 사람임을 드러내며 울부짖는 영선의 슬픔과 아픔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이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이전보다 성숙하고, 물오른 이솜의 연기력이 눈에 띄는 한 회였다. 캐릭터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어내는 흡인력이 있는 배우로 한 단계 성장한 모습을 보인 것.

 

이에 시청자들은 "엄태구와 이솜 싸우는 장면 소름 돋았다", "이솜 오열 연기에 동화돼 울컥했다", "이솜 감정 열연 인상적이다. 제대로 물올랐다", "구해줘2 라인업 최고다", "이솜 연기력 포텐 제대로 터졌다", "영선이를 구해줘", "이솜 상처 보듬어주고싶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절망감에 빠져 죽음까지 각오했던 영선에게 새로운 희망이 생길지 궁금증을 더해가는 가운데, 이솜이 출연하는 OCN ‘구해줘2’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